창업가이드 하이프랜차이즈
점포임대비용
가맹창업 이해 브랜드검색 점포임대비용 창업파트너찾기 전문가상담 자료실 창업자가진단 창업자금계획서 창업자금 계획서
내년부터 오너리스크 피해 가맹본사가 책임   |  프랜차이즈 뉴스 2018-10-08 17:27:31
작성자  프랜차이즈산업연구원 ifis_4777@naver.com 조회  44   |   추천  11

 

 




 

내년부터 오너리스크 피해 가맹본사가 책임

 

내년부터 프랜차이즈 경영진의 부도덕한 행위로 가맹점주가 매출 피해 등을 볼 경우

가맹본부가 배상책임을 지게 된다.

8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국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가맹사업거래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가맹거래법)을 의결했다.

개정안에 따라 내년부터 프랜차이즈 본부와 가맹점주는

가맹본부 임원의 위법행위 또는 브랜드 명성·신용을 훼손하는 행위로

가맹사업자에 손해가 발생할 경우 본사가 배상책임을 진다는 내용을

계약서에 반드시 명시해야 한다.

이는 최근 오너리스크로 브랜드 이미지가 실추돼

가맹점주가 피해를 보는 사례가 발생하면서

가맹점주를 피해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정 법률안은 이달 중 공포된 뒤 내년 1월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법 시행 후 체결되거나 갱신되는 계약부터 개정법을 적용받게 된다.

공정위는 올해 안에 표준가맹계약서를 개정해

기존 가맹점주들의 계약에도 가맹본부 배상책임을 명시하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법 개정을 통해 가맹점주들이

가맹본부나 그 임원의 일탈행위로 인해 발생한 손해로부터

배상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며 "

가맹본부측에게는 관련 일탈행위를 하지 않도록

억제하게 하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 소스보기
목록